티스토리 뷰

세월호 참사로 인해 다소 조용하게 진행되었떤 6.4 지방선거가 끝났다.


이제 선거법 저촉에의 두려움에서 벗어나 내가 누구에게 투표를 했으며,


누가 당선이 되었으며


그들에게 바라는 바가 무엇인지 이야기 할 수 있을 것 같다.


일단 나는 새정치민주연합과 진보진영 후보들에게 표를 던졌으며,


비례대표 같이 노동당(舊 진보신당)이 있을 경우에는 노동당에 표를 주었다.


그렇다면 그 결과를 보도록 하자.




충북 도지사로는 새정치민주연합의 이시종 현 도지사가 재선되었다.



청주시장으로는 현 시장인 한범덕 시장이 낙마하고


새누리당의 이승훈 후보가 새롭게 시장이 되었다.



도의원이다.


나는 새정치민주연합을 찍었는데


새누리당 후보가 당선되었다.



시의원이다.


내가 찍은 새정치민주연합 후보가 당선되었다.



도의회 비례대표에 나는 노동당을 찍었는데


새누리당은 2석을 확보하고, 새정치민주연합은 1석을 확보했으며


노동당은 1.1%의 득표율을 보이는데 그쳤다.


1.1%면 약 7,700표가 나왔던 모양이다.



시의회 비례대표에는 새정치민주연합을 찍었던 것 같다.


마찬가지로 새누리당 2석, 새정치민주연합 1석이다.




교육감은 김병우를 찍었고 그가 당선되었다.


2위와의 차이가 약 14% 정도 나니 준수하다.




이렇게 복기를 해보니,


과연 투표라는 것이 단순히 표를 찍는 것에만 그칠 것이 아니라 


자신의 투표 내용과 당선 결과를 비교해보는 것도 참 의미있는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제 이렇게 지역의 일꾼이 된그들에게 바라는 점을 적어보도록 하겠다.


정확히 말하면 도지사와, 충북교육감에게 바라는 점이라고 해야 맞을 것 같다.


재선한 이시종 도지사의 경우, 그는 도민들이 결코 그가 예뻐서, 그의 공적에 만족해서 다시 그를 선택한 것이 아님을 확실하게 기억해주셨으면 한다. 세월호 참사로 인해 형성된 시국에, 새누리당의 후보로 나온 인물이 그리 인지도가 크지 않았기에 재선이 가능했던 것이다. 과거에 잠깐 언급되던 것처럼 나경원 같은 거물이 출마했더라면 재선은 꿈도 못 꿀 상황이었으리라는 생각이다. 그런만큼 늘 겸손한 자세로 도정을 바라봐 주셨으면 하는 생각이고, 초선 때의 잘못된 전철을 답습하는 오류는 반드시 피해야 할 것이다. 특히 오송뷰티박람회와 같은 껍데기만 있는 박람회는 정말로 자제해야 할 것이다. 박람회 같은 거 한 번 할 때마다 공무원은 물론이거니와 각급 학교 학생들까지 동원해서 방문객 숫자 올리는 행태는 근절되어야 할 것이 아니겠는가? 또한, 충북의 도청소재지인 청주시민들에게 있어서 충주 출신인 도지사가 청주보다는 충주 챙기기에만 급급하는 소문이 널리 퍼져있는데 그것이 그저 헛소문에 불과하다는 점을 증명하기 위해서는 청주시민들에게 좀 더 어필할 수 있는 정책이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본다.


다음으로 김병우 충북교육감의 경우, 이기용 교육감의 3선 이후 탄생한 실로 오랜만의, 혹은 최초의 진보 교육감이라고 할 수 있는 분일진대, 내가 볼 때 그가 이토록 수월하게 당선될 수 있었던 까닭은 지난 선거에서 출마했던 그가 가지고 있던 인지도의 역할도 있었겠지만, 보다 근본적인 원인은 보수 진영의 인물이라고 할 수 있는 이기용 교육감의 3선을 바라보면서 충북 도민들이 느꼈던 모종의 균형감각 같은 것이 아닌가 한다. 즉, 그렇게 긴 시간 동안 보수적인 교육정책이 이루어졌으면, 한 번쯤은 진보 진영의 교육정책이 이루어져야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본능적인 균형감각을 느낀 충북도민들이 그에게 표를 던진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인 것이다. 물론 앞서 말한 도지사 선거와 같이 여기에도 세월호 참사로 인해 형성된 정국이 영향을 미쳤으리라는 것 역시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생각한다. 하여간 나 역시도 그에게 투표한 한 유권자로서 그의 당선이 반갑기는 하지만, 주변에 현직 교사를 많이 알고 있는 사람으로서, 현직 교원들의 입장에서는 진보 교육감에 대한 본능적인 공포 같은 것이 자리하고 있다는 점 역시 지적하고 싶다. 그것은 과거 곽노현 서울 교육감이 보여준 학생 인권을 위한 교원 비인권의 문제와 맥을 같이 하는 것일 테다. 필자는 '학생, 학부모, 교사가 만족하고 행복해 하는 교육'이라는 충북교육의 캐치프레이즈를 참 좋게 생각한다. 다만 그것을 어떻게 이루어 나갈 것인지가 문제라고 생각한다. 진보진영 교육정책들을 보면 자유주의의 기본 원리에 입각하여 학생들의 인권과 권리를 신장시키고자 하는 방향을 추구한다. 물론 나도 여기에 동의한다. 다만, 그런 정책을 집행하고 또 홍보하는 과정에서 실수가 있게 되면 사람들로부터 정책에 대한 오해를 사게 되고, 추진력이 떨어지게 되고 나아가 충북 교육이 진보적 방향으로 나아가는 게 오히려 걸림돌로 작용하게 되는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기 때문에 모든 방면에서 모든 이가 만족할 수 있는 교육이 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주시길 부탁드린다.(하기야 모든 이가 만족할 수 있는 정책이라는 것이 존재할 수 있겠냐마는 말이다.) 이번 그가 보여준 교무행정지원정책에 대한 공약을 보면서 나는 일말의 희망을 봤다고 생각한다. 남은 것은 그런 희망을 키워나가는 일일 뿐이다.


추가로 개인적으로 바라옵기는, 교실당 학생 수 좀 파격적으로 줄여주셔서 교원임용 TO를 늘려주시면 좋겠는데.. 이것은 교육지자체의 재량이 아니라 국가적 역량사업이라는 것을 안다. ㅠㅠ


모쪼록, 행복하고 안전하며 희망찬 충북을 만들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


충북을 사랑하는 도민으로부터.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3,220,610
Today
374
Yesterday
572
링크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